입장
  • 노동자연대는 더는 성폭력 피해자를 괴롭히지 말고 사과하십시오
  • #국제코뮤니스트전망도 연서명에 참여합니다.


    노동자연대는 더는 성폭력 피해자를 괴롭히지 말고 사과하십시오


    사회운동 단체인 노동자연대가 지난 7년 동안 한 성폭력 피해자(노동자연대·대학문화 성폭력 사건)를 공격해온 데 이어, 또 다른 피해자를 2년 동안 괴롭히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에 큰 문제의식을 느끼며 노동자연대에게 사과와 중단을 요구합니다.  
    이 피해자는 2016년 한 토론회 청중석에서 ‘공론화할 용기는 없지만, 나도 오래 전에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토론회의 발제자 전원과 주최측 모두 이 발언이 '어떤 단체나 누군가를 특정하지 않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노동자연대는 이 발언이 ‘우리 조직에서 겪은 일처럼 암시를 풍겼다’며 소환조사와 성폭력 경험의 사건화를 강요했습니다. 

    이런 요구에 응할 아무런 이유도 의무도 없었던 피해자가 이를 거부하자, 되레 '저 여성이 노동자연대를 중상모략하고 다닌다'며 비난하는 글을 발표했습니다. 피해자에 대한 공격과 괴롭힘은 지금도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야말로 노동자연대가 사회운동에 했던 기여를 스스로 갉아먹으며 명예와 신뢰를 허무는 것입니다. 

    피해자의 발언은 또 하나의 #미투로서 공감과 위로를 받았어야 마땅합니다. 사건의 구체적 내용, 본인과 가해자의 실명 등을 밝히지 못한 것도 충분히 이해됩니다. 한국 사회에서 성폭력 경험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고 사건화했을 때 겪게 되는 고통과 피해는 막대하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최근 노동자연대 스스로 대외에 공개한 바에 따르면, 피해자를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글을 쓴 장본인인 노동자연대 운영위원(조직국장)이 바로 성폭행 가해지목인으로 드러났습니다.

    물론 성폭력은 언제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음에도 해결이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무조건 조직에 대한 음해로 규정한 후, 피해자를 믿지못할 자로 낙인찍고 과거나 사적관계를 들먹이며 '불순한 의도에서 없는 사실을 꾸민'양 비난부터 하는 것은 잘못된 대응의 전형입니다. 

    억압과 차별에 반대하며 사회정의를 추구하는 운동사회와 단체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 더 심각한 문제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노동자연대의 집요한 괴롭힘에 큰 상처와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에게 연대와 응원을 보내며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 노동자연대는 모든 공격과 가해를 당장 중단하고 관련된 기사와 글들을 삭제하십시오.
    ● 노동자연대는 그간의 잘못을 스스로 반성하고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십시오. 

    [연서명 참여 현황] 
    다산인권센터,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우롱센텐스,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 페미당당(이상 가나다순, 2018.6.18.기준)

    ※ 본 연서명은 개인, 단체, 기관, 모임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7월 초까지 진행 후, 그 결과를 공개하고 노동자연대에 전달할 것입니다. 

    ※ 심리치료 등 피해자를 돕기 위한 모금에도 동참해주십시오.  
    신한은행 110-222-575824 정윤심/ 문의 및 제안 misotome555@gmail.com


    <연서명은 아래 클릭>

    https://goo.gl/BEapd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21 2018-08-14
notice communistleft 88 2018-08-12
notice communistleft 32 2018-07-22
notice communistleft 130 2018-06-06
notice communistleft 820 2018-04-25
38 communistleft 38 2018-07-18
37 communistleft 58 2018-06-20
36 communistleft 39 2018-06-20
communistleft 53 2018-06-18
34 communistleft 40 2018-06-13
33 communistleft 102 2018-06-0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