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김수행 선생 3주기] 실천하는 맑스주의자, 영원한 코뮤니스트 동지, 김수행 선생을 추모합니다.
  • rfer565.JPG

    김수행 선생 3주기


    실천하는 맑스주의자 
    영원한 코뮤니스트 동지 
    김수행 선생을 추모합니다.



    ------------------------------------

    꽃잎(一)

     
    누구한테 머리를 숙일까
    사람이 아닌 평범한 것에
    많이는 아니고 조금
    벼를 터는 마당에서 바람도 안 부는데
    옥수수잎이 흔들리듯 그렇게 조금
     
    바람의 고개는 자기가 일어서는 줄
    모르고 자기가 가닿는 언덕을
    모르고 거룩한 산에 가닿기
    전에는 즐거움을 모르고 조금
    안 즐거움이 꽃으로 되어도
    그저 조금 꺼졌다 깨어나고
     
    언뜻 보기엔 임종의 생명 같고
    바위를 뭉개고 떨어져내릴
    한 잎의 꽃잎 같고
    革命 같고
    먼저 떨어져내린 큰 바위 같고
    나중에 떨어진 작은 꽃잎 같고
     
    나중에 떨어져내린 작은 꽃잎 같고
     
    1967년 5월 2일
    김수영

    ------------------------------------

    꽃잎(二)



    꽃을 주세요 우리의 고뇌를 위해서
    꽃을 주세요 뜻밖의 일을 위해서
    꽃을 주세요 아까와는 다른 시간을 위해서


    노란 꽃을 주세요 금이 간 꽃을
    노란 꽃을 주세요 하얘져 가는 꽃을
    노란 꽃을 주세요 넓어져 가는 소란을


    노란 꽃을 받으세요 원수를 지우기 위해서
    노란 꽃을 받으세요 우리가 아닌 것을 위해서
    노란 꽃을 받으세요 거룩한 우연을 위해서


    꽃을 찾기 전의 것을 잊어버리세요
    꽃의 글자가 비뚤어지지 않게
    꽃을 찾기 전의 것을 잊어버리세요
    꽃의 소음이 바로 들어오게
    꽃을 찾기 전의 것을 잊어버리세요
    꽃의 글자가 다시 비뚤어지게


    내 말을 믿으세요 노란 꽃을
    못 보는 글자를 믿으세요 노란 꽃을
    떨리는 글자를 믿으세요 노란 꽃을
    영원히 떨리면서 빼먹은 모든 꽃잎을 믿으세요
    보기 싫은 노란 꽃을

    1967년 5월 7일
    김수영


    *김수영 47세, 김수행 26세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13 2018-11-09
notice communistleft 94 2018-06-03
notice communistleft 18520 2013-05-19
292 communistleft 97 2018-09-10
291 communistleft 122 2018-08-23
290 communistleft 97 2018-08-14
289 communistleft 124 2018-08-12
288 communistleft 114 2018-08-08
287 communistleft 175 2018-07-28
communistleft 119 2018-07-28
285 communistleft 45 2018-07-20
284 communistleft 77 2018-07-2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