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투쟁
  • 저 곳
  • photo_2019-08-19_18-06-16.jpg
          
        저 곳


    누구든 저 곳에 올라갈 때
    내려갈 생각을 하고 올라간 것은 아니라네

    한 발 한 발 허공을 딛는 힘은 
    오로지 마지막 남은 떨림 뿐이라네

    저 곳 
    붙잡을 수 없는 바람이 태어나는 곳
    밤낮으로 해와 달이 말라가는 곳

    저 곳
    벌거숭이 하늘에서 내려가도
    편안히 발 딛을 땅 찾지 않으려네

    저 높은 곳
    한 사람이 사는 곳
    또 누가 평생을 다해
    또 누가 목숨을 다해

    - 임성용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74 communistleft 2 2019-09-15
173 communistleft 58 2019-08-21
communistleft 23 2019-08-19
171 communistleft 29 2019-08-15
170 communistleft 42 2019-08-06
169 communistleft 81 2019-07-23
168 communistleft 140 2019-07-18
167 communistleft 30 2019-07-14
166 communistleft 85 2019-06-26
165 communistleft 72 2019-06-2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