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 [성명서] 노동자는 정말 하나인가?
  • 조회 수: 8116, 2013-05-09 18:16:29(2012-12-31)
  • [성명서] 노동자는 정말 하나인가?

     

    19987월 파견법이 시행된 이래 수많은 노동자들은 중간 착취와 주기적 해고라는 불안을 강요당해 왔다. 이에 맞서 현대차 비정규직 동지들은 대량해고와 구속, 손배·가압류 등 정권과 자본의 탄압에도 8년째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그리고 마침내 이 악순환을 끊어낼 절호의 기회가 눈 앞에 와 있다.

     

    그런데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지부)1227일 불법파견 특별교섭 중단과 관련하여 지부장 긴급성명서를 발표했다.

     

    현대차지부는 현대자동차비정규직지회(이하 현대차비지회)에 대해 아래와 같은 말들을 쏟아냈다.

     

    비지회 조합원들의 교섭 봉쇄로 교섭이 진행되지 못한 것은 유감을 떠나 용납 할 수 없는 행위입니다!’

     

    비지회의 교섭 봉쇄는 불법파견 정규직화의 열망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비정규직 불법파견 정규직화 어떠한 논리로도 가로막아선 안 됩니다!’

     

    현대차지부에 묻겠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불법파견으로 인정된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현대차비지회의 요구를 신규채용으로 둔갑시켜 회사와 합의하려는 행위가 노사대타협인가?

     

    당신들의 비민주적이고 오만한 태도에 대해 항의하는 현대차비지회에게 교섭결렬의 책임을 떠넘기고 현대차비지회가 정규직화를 막고 있다고 덤터기 씌우는 것이 노동자연대정신인가?

     

    지금 울산에서 노동자는 하나가 아니다.

     

    대공장정규직노조의 이기주의와 편의주의에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눈과 귀와 손과 발이 모두 철저하게 봉쇄당하고 있다.

     

    현대차지부가 현대차비지회의 의견을 무시하고 끝끝내 신규채용에 합의한다면 그것은 지난하고 고단했던 불법파견 투쟁의 성과를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드는 역사적 죄악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정규직노조를 쳐다보면서 웃다가 우는 서커스를 이제 멈추자.

     

    '노동자는 하나다'라는 연대정신을 가지고 있는 고용형태, 나이, 성별, 국경을 뛰어넘는 모든 노동자들은 이제 한계에 봉착한 낡은 노동조합운동을 넘어서는 새로운 노동자운동의 실물을 스스로 창출할 시기가 되었다.

     

    마지막으로 전체 노동자계급의 수평적 연대를 실현하고 투쟁의 주체가 모든것을 결정하는 노동자민주주의에 대한 우리의 고민이 이 고통속에서 선명하게 꽃피우기를 희망한다.

     

    정규직,비정규직,조합원,비조합원을 넘어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노동자계급의 수평적 연대를 실현하자!

     

    투쟁의 주체가 모든것을 결정하고 직접행동하는 노동자민주주의를 실현하자!

     

     

    20121229

     

    국제코뮤니스트전망 (http://communistleft.jinbo.net)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23 2019-12-03
notice communistleft 517 2019-04-28
notice communistleft 306 2019-04-12
notice communistleft 311 2018-06-06
communistleft 8116 2012-12-31
64 communistleft 7722 2012-12-14
63 communistleft 3324 2013-09-09
62 communistleft 2693 2014-06-15
61 communistleft 2471 2014-09-01
60 communistleft 2259 2014-02-12
59 communistleft 2162 2013-08-16
58 communistleft 1936 2015-08-07
57 communistleft 1825 2015-03-09
56 communistleft 1803 2014-01-02
55 communistleft 1454 2016-02-19
54 communistleft 1179 2018-08-29
53 communistleft 1117 2017-02-02
52 communistleft 1105 2018-08-14
51 communistleft 1044 2018-08-12
50 communistleft 991 2018-04-25
49 communistleft 942 2016-06-26
48 communistleft 921 2016-07-07
47 communistleft 894 2016-08-09
46 communistleft 868 2016-07-1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