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 김수행 선생 4주기 : 기억과 추모
  • ghgj.JPG


    김수행 선생 4주기

    기억과 추모

     

     

    노동자가 해방되니 자본가도 해방되어 인간이 해방되는 새로운 사회가 공산주의이고 사회주의라고 가르쳤습니다. 사실상 소련이나 동유럽 나라들은 노동해방의 방향으로 나아가려고 노력하지도 않았고 당과 정부의 관료들이 점점 더 인민 대중을 옥죄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 나라들은 사회주의 사회가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였다는 것은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이나 자본론을 조금만 읽었더라도 금방 알 수 있었을 것입니다.

    결국 소련식 자본주의가 내부의 위기 때문에 일반적 자본주의로 성장 전환한 것이 바로 1990년의 소련 사회의 붕괴라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노동하는 개인들은 생산수단으로부터 분리되어 노동력을 국영기업이나 콜호스에, 즉 국가자본에 판매하여 화폐를 얻고 이 화폐로 상품을 사기 때문에, 소련의 상품과 화폐는 자본주의 사회의 진정한상품.화폐와 동일한 것이었습니다. 생산수단이 국가 소유로 되었기 때문에 사적소유는 없어지고 사회적 소유로 되었다는 것은 잘못된 추론입니다. 이 경우 [사회적 소유] ‘사회는 개인들을 초월하여 자립적으로 존재하는 정치적.경제적.이데올로기적 문제가 아니라, 자각한 개인들의 연합을 가리키거나 연합한 개인들 그 자체입니다.

    따라서 소련의 생산양식에서 자본주의적 사적소유가 폐기되어, 이런 연합한 개인들의 사회적 소유가 만들어졌다고는 도저히 말할 수 없을 뿐 아니라, 국가 소유는 실질적으로 노멘클라투라의 소유이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김수행, 마르크스가 예측한 미래사회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457 2019-04-28
notice communistleft 275 2019-04-12
notice communistleft 291 2018-06-06
communistleft 125 2019-07-28
61 communistleft 429 2019-06-12
60 communistleft 491 2019-05-22
59 communistleft 370 2019-02-26
58 communistleft 367 2019-02-23
57 communistleft 246 2019-02-16
56 communistleft 166 2019-02-12
55 communistleft 351 2019-02-08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