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투쟁
  • [노동열사 박정식 전국노동자장]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 조회 수: 3643, 2013-09-05 13:55:44(2013-09-05)
  •  박정식.jpg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누가 날더러 죽었다고 이야기합니까
    한여름 그 무더운 7월의 뙤약볕 아래
    서른 다섯 청춘을 잠시 내려놓고...
    나는 어디에도 없는 내 이름을 불렀습니다.
    아무리 불러도 아무도 대답해주지 않는 내 이름을 찾아 나는 살아있습니다.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무엇을 위해서 이날 이때까지 내가 살아왔는지
    얼마나 뜨거운 분노의 거리를 내가 달려왔는지
    그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나는
    파업의 현장에서 노숙농성장 보도블럭에서 여전히 머리띠를 두르고
    피켓을 들고
    단단한 주먹으로 서 있습니다.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50일이 넘게 꽁꽁 얼어붙은 냉동고에서
    나는 이렇게 나의 두 발로 걸어나왔습니다.
    나를 죽이고자 눈을 부릅뜬 자들 앞에서
    내가 죽었다고 하지 마세요.
    나보다 먼저 죽어간 친구들 앞에서
    내 영정을 놓고 한송이 꽃을 바치지 마세요.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내가 지나온 길은 죽음의 길이 아닙니다.
    비정규직 철폐투쟁 10년의 길입니다.
    대법원 판결이행 정몽구 구속의 길입니다.
    저 끝없는 광야의 시간이 멎은 길
    빛나는 태양이 가리키는 대지의 길
    내가 가혹하게 사랑했던 노동자의 길입니다.

    아, 나는 죽지 않았습니다.
    나를 위한 눈물은 곧 나의 죽음입니다.
    죽어도 결코 이대로는 죽을수 없는 나는
    환한 내 웃음이 머물던 자리
    정의와 승리가 피를 흘린 자리
    그 자리를 내 목숨으로 영원히 지킬 것입니다.

    - 임 성 용
    박정식3.jpg 

    박정식2.jpg

     

    박정식4.jpg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42 2022-07-27
notice communistleft 98 2022-07-13
232 communistleft 11518 2012-12-15
231 communistleft 10047 2020-08-20
230 communistleft 9049 2012-12-22
229 communistleft 7880 2018-07-17
228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승리를 위한 지원대책위원회 7000 2016-06-30
227 communistleft 6036 2019-10-15
226 communistleft 5997 2019-02-06
225 communistleft 5725 2020-09-03
224 communistleft 5675 2020-03-21
223 communistleft 5657 2018-09-17
222 communistleft 5533 2014-09-13
221 communistleft 4914 2015-09-13
220 communistleft 4674 2018-09-17
219 communistleft 4641 2015-10-02
218 communistleft 4636 2020-10-04
217 communistleft 4570 2016-01-29
216 communistleft 4510 2019-10-18
215 communistleft 4490 2013-05-07
214 communistleft 4466 2014-05-07
213 communistleft 4367 2016-04-1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