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투쟁
  • 구의역
  • 1.jpg
    구의역


    피의 스크린 도어

    서울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는
    시인들의 시가 
    너도 나도 적혀 있다
    적혀 있는 게 아니라 장식하고 있다

    시인이 되지 못한 시민들과 시인이 된 시인들이
    스크린 도어에 시를 적어 낼 때
    스크린 도어 하청업체 수리공의 탈출구를 알고 있었을까

    수리공의 월급이 일백사십만 원이고
    밥 먹을 시간도 없이 컵라면을 가방에 넣고 다닌다
    시 한 편이 스크린 도어에서 빛날 때
    노동자의 팔다리는 비명도 없이 절명한다.

    거기 광고판이 년간 20억이란다
    지하철 시는 스크린 도어 게재 작품으로 선정되면
    신사임당 지폐 한 장 오만 원이란다

    오만 원 짜리 시가 떡하니 스크린 도어를 막아서니
    노동자의 입이 자물쇠 구멍으로 보인다
    핏방울이 시에 튀긴다
    피를 피해 달아나는 시가 흘러내린다


    詩 ㅣ 임성용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86 2021-01-06
notice communistleft 225 2020-12-15
notice communistleft 239 2020-12-14
notice communistleft 357 2020-12-06
134 communistleft 670 2018-10-12
133 communistleft 930 2018-10-07
132 communistleft 560 2018-10-07
131 communistleft 836 2018-09-22
130 communistleft 703 2018-09-17
129 communistleft 2482 2018-09-17
128 communistleft 1511 2018-09-05
127 communistleft 719 2018-09-03
126 communistleft 681 2018-08-31
125 communistleft 678 2018-08-2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