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투쟁
  • 잘 가라, 세상
  • 조회 수: 1113, 2021-05-03 11:52:23(2021-05-03)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가라, 세상

     


    우리는 쉬지 않고 일을 하는 사람들이다
    죽고 싶어도 사는 사람들
    우리는 하루 벌어 하루를 사는 사람들이다
    살고 싶어도 죽는 사람들


    다녀올게요
    오늘까지 일하고 나는 죽었어요
    저녁부터는 쉬어도 돼요
    내일은 깨우지 마세요


    어머니는 시커멓게 타버린 나를 낳았어요
    꿈도 없는 아버지는 나에게 꿈을 묻지 않았어요
    당신은 달아나는 꿈을 얼마만큼 쫒고 있습니까?
    당신의 꿈은 누구의 편입니까? 


    우리는 탈출하지 못했다
    우리는 순식간에 갇혔다
    우리는 한꺼번에 죽었다
    우리는 보통 떼죽음을 당했다 
    우리들의 시체는 여기저기 분산되었다
    우리가 마지막으로 본 세상은 불덩어리였다


    구급차는 날마다 우리에게 달려온다
    우리를 태우고 떠나기 위해 줄지어 기다린다
    나도 내 얼굴을 알아볼 수 없다
    나는 내가 이렇게 죽을 줄 알았다


    살아있는 눈에 뜨거운 노동의 흔적이 그어진다
    나도 언젠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할 날이 있으리라
    잘 가라, 세상!

     

    詩 | 임성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60 2022-07-27
notice communistleft 105 2022-07-13
230 communistleft 96 2022-06-28
229 communistleft 107 2022-07-15
228 communistleft 130 2022-06-29
227 communistleft 131 2022-07-04
226 communistleft 134 2022-06-28
225 communistleft 574 2021-12-17
224 communistleft 587 2021-12-21
223 communistleft 641 2022-04-15
222 communistleft 1006 2019-01-27
communistleft 1113 2021-05-03
220 communistleft 1193 2021-09-23
219 communistleft 1202 2020-10-07
218 communistleft 1297 2021-07-16
217 communistleft 1457 2021-09-02
216 communistleft 1472 2018-04-07
215 communistleft 1484 2018-12-15
214 communistleft 1488 2021-04-08
213 communistleft 1514 2020-03-1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