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뮤니스트
  • 남궁원 동지를 추모하며…
  • 조회 수: 8317, 2013-08-23 18:33:07(2013-08-23)
  • 남궁원 동지를 추모하며…

     

     추모1.jpg


    너, 코뮤니스트!

    너의 심장은 식었다.

    너의 얼굴을 쓰다듬고

    너의 심장에 손을 얹고

    날로 수많은 심장이 쌓여가는 대지에서

    우리는 너의 심장에 어떤 이름을 써넣어야 하나?

    ‘동지여!

    해방 세상에서 다시 살아오라!’

    이 긴 기다림으로

    이 애달픈 그리움으로

    너의 심장에 우리는 무슨 빛깔의 꽃잎을 던져야 하나?

    이미 죽어버린 심장이 또 다른 심장의 영정을 들고

    너의 심장을 밤낮으로 함께 호흡하러 오리라.

    너의 심장에 못을 박기 전에

    심장이 심장을 부둥켜안고

    억압과 착취와 자본의 심장에 못을 박아야 한다.

     

    추모2.jpg

     

    그 강고한 못을 우리들의 손으로 박기까지는

    너의 계절은 세상 어디에도 없고

    네 젊음의 질량은 여전히 무겁고

    네 심장의 온도는 여전히 뜨겁다.

    누가

    이런 날이 올 줄을 상상이나 했을까

    돌이 되어 돌의 뼈로, 돌의 심장으로 누운 너를

    우리가 찾아와 고개 숙일 줄을.....

    “나는 공산주의자입니다!”

    너의 그 자랑찬 말을 자꾸만 되뇌여 부르게 될 줄을!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40 2022-05-27
notice communistleft 157 2022-05-26
notice communistleft 58 2022-05-23
notice communistleft 219 2022-05-16
notice communistleft 161 2022-05-12
notice communistleft 206 2022-05-04
notice communistleft 367 2022-04-11
376 communistleft 11779 2014-11-06
375 communistleft 11465 2014-09-29
374 communistleft 11412 2019-02-03
373 communistleft 11392 2021-01-12
372 communistleft 11039 2020-07-14
371 communistleft 11009 2014-12-30
370 communistleft 10593 2019-07-11
369 communistleft 10534 2015-08-10
368 communistleft 10220 2013-02-12
367 communistleft 9934 2013-11-20
366 communistleft 9418 2015-08-27
365 communistleft 9389 2013-07-18
364 communistleft 9348 2013-04-30
363 communistleft 9348 2013-03-26
362 communistleft 9231 2013-09-02
361 communistleft 9120 2018-02-22
360 communistleft 9109 2013-04-28
359 communistleft 9060 2020-07-09
358 communistleft 8905 2014-07-26
357 communistleft 8866 2013-04-3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