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뮤니스트
  • 코뮤니스트 혁명가 남궁원 동지 추모시 - 임성용
  • 조회 수: 6013, 2013-08-29 12:37:41(2013-08-29)
  •  

           가슴이 저미도록

                                                                        임성용

     

     

    잊지 마라
    사랑은 빗방울 같은 것
    내가 이 땅 위에 한 방울 빗물로 떨어져
    코뮤니스트의 이름으로 스며들기 위하여
    오로지 그 하나의 신념을
    사상과 실천으로 펄펄 담금질하기 위하여
    나는 내 몸을 거침없이 달구는 풀무가 되고자 했나니


    나는 이미 부박한 삶을 떠난 내 영혼이
    가장 가까운 지척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음을 안다
    사무치게 안타깝지만 조금은 빨리 돌아가
    회호리바람 같은 청춘을 여기, 내려놓고
    붉은 가슴 붉은 글씨에 새겨진 혁명의 씨앗을
    내 육신의 마지막 핏줄 속으로 흘려보내고 간다
    저주받은 노동의 대지에 뿌려진 피와 땀들이
    세상의 모든 선과 악으로 부딪쳐 싸울 때
    나는 가슴이 저미도록 못다한 내 노래를 부르리라


    오늘, 내가 고요하게 잠든 노을빛으로 사라져도
    내가 맞선 적들은 여전히 나를 밟고
    욕창처럼 욱쑤시는 뼈마디에 투쟁의 노래 그치지 않고
    나는 사랑하는 계급과 동지와 혁명의 숨통을 끌어안고
    환한 웃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씩 되돌아오리라
    날마다 나는 다시 태어나 내 앞의 일생을 마저 살고자
    나를 찾아 내가 내일, 낯선 사람처럼 걸어온다면
    아! 나는 얼마나 가슴이 저미도록 기쁠까


    어머니시여, 아내와 아들과 누이들이여
    벗들이여, 눈물겹게 보고픈 사람들이여
    내 끈질기게 빛나던 눈동자와 열렬한 음성을 기억해다오
    살다 살다 언젠가 나는
    덧없이 잊혀지는 내가 못견디게 그리워지면
    나는 터벅터벅 나를 찾아와
    가슴이 저미도록 내 이름을 부리리라
    마음이 애달픈 친구여
    차마 나에게 작별을 고하려거든
    너는 끝까지, 가슴이 저미도록 살다 죽어라!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206 2022-11-18
notice communistleft 212 2022-11-16
notice communistleft 602 2022-10-05
88 communistleft 4213 2017-05-08
87 communistleft 3467 2017-05-08
86 communistleft 4420 2017-05-07
85 communistleft 7485 2017-05-07
84 communistleft 3586 2017-05-07
83 communistleft 5172 2017-04-18
82 communistleft 7717 2016-01-26
81 communistleft 7819 2016-01-17
80 communistleft 7993 2015-12-18
79 communistleft 10143 2015-08-2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