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뮤니스트
  • 남궁원 동지가 걸어온 고집스럽던 그 길목에 한편의 이야기
  • 조회 수: 6670, 2013-08-29 12:46:42(2013-08-29)
  • 남궁원 동지가 걸어온 고집스럽던 그 길목에 한편의 이야기

     

    <2001년 대우차 투쟁 시 노동자의힘 책임 실무파견 중 화염병처벌법 최초적용 화염병제조 및 운반책임으로
     실형 1년 6개월 투옥>


    2001년 대우차동차 부평공장에 자본가들에 의한 정리해고 구조조정의 바람이 휘몰아치자 당시 노동자들은 파업투쟁으로 떨쳐 일어나 싸우기 시작했다. 이를 엄호 지원하고 함께 투쟁하기 위하여 제 단체들은 대책위로 모여들었다. 

    이때 남궁원 동지는 노동자의 힘(준) 당시 정치조직의 파견 실무 주 책임자로 대책위의 주요 실무활동을 맡아 일하고 있었다.


    그때, 어느 목요일 오후쯤에 내게 전화가 왔다. 요지는, 이번 토요일에 부평역 앞에서 대규모 집회가 잡혀있고 대책위 차원에서 투쟁을 준비하는데 나의 꽃 배달용 트럭이 필요하며, 나의 직접운행을 요청하였다. 운반할 물건은 당연히 꽃병(화염병) 이었다. 나는 당시 자영업으로 꽃가게를 하고 있었고, 토요일이면 일이 한가하여 늘 쉬는 터라 흔쾌히 승낙하고 시간약속을 하였다. 그런데 갑자기 금요일 퇴근 직전 해 질 무렵에 다음날 토요일 꽃 배달 요청이 크게 들어왔다. 이에 나는 남궁원 동지에게 전화를 해 사정을 이야기했더니, 대책위에서 알아서 할 터이니 그냥 나의 일을 하란다. 그래서, 나는 안심하고 나의 일을 하였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발생하였다. 대책위에서는 봉고차를 빌렸으나, 정작 운전을 할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당시 길도 제대로 모르는 운전 왕초보 남궁원 동지가 운행을 했던 것이다. 인천 쪽 길도 잘 모르는데다가 초보운전자가 무슨 요령을 부려 부평역 광장 쪽을 접근할 수 있겠는가!!
    초보운전자의 정직함으로 부평IC를 나가다, 삼엄한 경찰검문에 입구에서 덜미가 잡히고 말았다. 

    fire ngw.jpg
     당시 김대중 자본가 정부 들어 한반도 유사 이래 최초로 만들어진 화염병처벌에 관한 법률의 최초 적용자가 되어 옥살이를 당하였다. 그 이후, 자본가들이 만들어놓은 이 화염병처벌법은 지금도 조용히 잠자고 있다. 이는 아마도 현재의 계급투쟁이 잠자고 있다는 방증이 아닐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남궁원 동지는 자기 책임에 충실하였고, 자기가 맡는 일에는 절대 회피하지 않고 임무를 다하는 훌륭한 동지였다.

     

    From
    그 시간을 함께 했던 Commun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229 2022-11-18
notice communistleft 224 2022-11-16
notice communistleft 623 2022-10-05
418 communistleft 25252 2012-12-14
417 communistleft 15633 2012-12-14
416 communistleft 16033 2012-12-22
415 communistleft 17200 2013-01-07
414 communistleft 14012 2013-01-09
413 communistleft 13877 2013-01-17
412 communistleft 20846 2013-01-27
411 communistleft 17080 2013-02-05
410 communistleft 11764 2013-02-12
409 communistleft 16369 2013-02-2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