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코뮌영상] '봉기' 저자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이탈리아-한국 실시간 화상강연
  • 코뮌영상네트워크
    조회 수: 6080, 2013-04-29 13:01:46(2013-01-16)
  • 코뮌영상네트워크

    『봉기』출간 기념
    이탈리아-한국: 실시간 저자 화상강연 /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일시: 2013.1.12 (토) 오후 7시
    장소: 다중지성의 정원 (02-325-2102)
    주최: 도서출판 갈무리
    진행: 기획책임/오정민, 코디네이터/김하은, 통역/김정연



    (*아래 글은 프랑코 베라르디 님이 화상강연회를 위해 보내준 글이며, 곧 Adbusters 매거진에 게재될 예정입니다.)

    유럽적 비극의 첫 번째 막이 끝이 났다. 부채는 유로존의 물적 헌법[구성](the material constitution)에서 중심지를 차지했다. 민주주의의 의기양양한 제거와 사회적 삶의 빈곤화를 시작하면서 말이다. 

    금융적 강권의 금언은 무엇일까? 삶을 파괴하라 - 시민적 삶의 구조의 붕괴를 독려하라 - 금융 체계를 구하기 위해서. 한편, 국가 예산을 긴축의 이름으로 가장 무자비하게 삭감해버린 국가들이 경제의 몫인 그들의 전반적인 부채 부담이 늘어나는 것을 보았다는 점을 EU의 새로운 자료는 보여준다. 이것은 경제적 경기후퇴의 시기에 정도가 심한 정부 예산 삭감은 경기 회복의 모든 기회를 영구적으로 파괴한다는 투명하고 분명한 증거를 제공한다. 부채 증가와 경기 후퇴는 서로를 먹여 살린다. 자원과 돈이 사회로부터 금융계급을 향해 이동하기 때문이다. 

    유럽적 비극의 두 번째 막이 이제 시작된다. 국민국가의 분열, 반(反)-독일 정서의 상승, 그리고 그리스, 이탈리아, 헝가리, 핀란드와 다른 곳에서 파시스트 정당의 성장. 

    은행화(Bankanization) - 금융 체계의 이익에 대한 유럽의 순종 - 에서부터 발칸화(Balkanization, 분열 또는 소국분할)까지: 대륙의 내전을 이끄는 국가주의적이고 인종적인 충돌의 만연... 금융적 추상이라는 블랙홀은 사회적 자원을 삼키고 일반 지성의 생산적 잠재적을 파괴하고 있고, 반면에 사회적 문명은 금융적 암의 전이에 의해 투자되고 부식되고 있다. 

    경제 팽창이 끝이 났고 결코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지금 분명하다. 비성장(Un-growth)은 우리가 받아들이거나 거부할 수 있는 도덕적이거나 정치적인 선택이 더 이상 아니다. 유럽에서 비성장은 기정사실이며, 노동 분할의 전 지구적 재분포의, 그리고 자연 자원 고갈의 결과이다. 만약 우리의 미래가 성장(Growth)과 같은 뜻이라면, 우리의 미래는 죽은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의 기대를 바꿀 수 있어야 한다... 좋은 삶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끝이 없는 성장이라는 자본주의적 기대로부터 풀어놓을 수 있어야 하며... 진보의 외부에서 미래를 상상할 수 있어야 한다. 

    금융 독재는 월급을 삭감하고 노동-시간을 늘리고 있지만 실업의 증가와 경기 후퇴의 확산을 통해 그것들은 또한 우리가 비성장을 삶과 집단적 기쁨의 풍부화로 변형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항의의 거대한 물결이 떠오르고 있지만, 행동주의의 전통적 형식은 무력함을 드러냈다; 시위, 파업, 평화로운 항의는 무력하다. 왜냐하면 금융 권력은 이제 우리 운동의 물리적 신체들을 통해서는 도달할 수 없는, 육체가 없는 동역학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오직 조직된 철수만이... 오직 대량의 지급불능만이 금융적 공격의 뇌관을 제거할 수 있고 이것은 연대를 요구한다. 그리고 연대는 오직 공감에만 기초할 수 있다. 

    불안정성이 우리의 고독에 의해 고립된 시간의 비(非)-인격화된 파편으로 우리를 변형하는 시대에 어떻든 우리는 연대를 재창조할 수 있는가? 경쟁이 사회 관계의 보편적 형식이 된 세계에서, 사회적 몰락 속에서 연대를 재발견하는 것은 사회적 반란의 재구성을 향한 첫 번째 단계이다. 

    Franco "Bifo" Berardi
    프랑코 “비포” 베라르디 









    코뮌영상네트워크
    http://cafe.daum.net/communepictures

    [한국인권뉴스]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473 2019-12-11
notice communistleft 886 2019-11-27
notice communistleft 848 2019-11-08
notice communistleft 1428 2019-09-21
notice communistleft 10798 2018-06-03
notice communistleft 30359 2013-05-19
322 communistleft 12839 2012-12-14
321 communistleft 12147 2012-12-14
320 지나가다 4215 2012-12-14
319 코뮤니스트 10883 2012-12-14
318 코뮤니스트 4905 2012-12-14
317 빛바람 5647 2012-12-14
316 지나가다 8466 2012-12-14
315 노동자 7238 2012-12-16
314 플린트 6030 2012-12-21
313 코뮤니스트 4644 2012-12-2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