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11월 토론회] 옌안문예강화 당파적으로 읽기-사례와 감상을 중심으로(11월 28일 금, 7시 30분)
  • 노동사회과학연구소
    조회 수: 2512, 2014-11-26 01:32:38(2014-11-26)
  • YT201411

    옌안문예강화 당파적으로 읽기-사례와 감상을 중심으로

    일시: 11월 28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노동사회과학연구소 강의실

    발제:  최상철(노사과연 운영위원)

     

    옌안문예강화와 관련한 연구토론회는 지난 2013 11월 이론지 ≪노동사회과학≫  6호가 발간되기 이전에 이미 진행한 바 있었습니다. 지난 발표에서 많은 부족함을 드러내었기에 금번 ≪노동사회과학≫  7호 발간 이후 다시 준비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으로 생각합니다. 금번 ≪옌안문예강화≫ 당파적으로 읽기(3)”에서는 실제 강화 발표를 전후한 시기의 문예작품들에 대한 감상과 비평을 중심으로 글을 마감했습니다. 여전히 부족한 글입니다만 정치•사상•문예 전선의 통일을 고민하시는 분들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옌안문예강화≫는 중국 공산당의 항일 투쟁기의 문예논쟁의 정리를 담고 있는 마오쩌둥의 저작입니다. 대장정을 마친 홍군은 옌안에서 혁명의 근거지를 마련합니다. 총포가 오가는 치열한 전투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예술가들이 홍군과 해방구의 인민과 교류하며 활발한 창작활동을 전개하고 있었습니다. 마오는 주관주의에 반대하여 올바른 사상노선을 정립하는 학풍, 종파주의에 반대하는 당풍 그리고 문예이론을 정비하는 문풍을 같은 위상에 놓고 3대 정풍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합니다. 그리고 이 과정을 통해 단결된 노선을 정립한 홍군은 바로 그 힘으로 중국 대륙 전체를 붉은 혁명의 기운으로 뒤덮을 수 있었습니다.

     

    마오의 문예이론은 많은 문예의 문제를 부차적인 간주하는 현실 운동의 오래된 습관과는 완전히 다른 기반에 서 있습니다.마오의 이론은 맑스-레닌주의의 창조적 계승발전이며 사회주의 리얼리즘을 철저하게 당대의 현실에 조건에 맞게 창조적으로 적용시킨 것입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마오쩌둥의 문예이론의 핵심에 대해 함께 살펴보고 우리의 현실에 맞는 문예 이론을 정립하는 것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자 합니다.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7 2020-01-18
notice communistleft 725 2020-01-02
notice communistleft 1758 2019-11-08
notice communistleft 11574 2018-06-03
notice communistleft 31185 2013-05-19
324 communistleft 12868 2012-12-14
323 communistleft 12158 2012-12-14
322 지나가다 4233 2012-12-14
321 코뮤니스트 10911 2012-12-14
320 코뮤니스트 4917 2012-12-14
319 빛바람 5665 2012-12-14
318 지나가다 8484 2012-12-14
317 노동자 7254 2012-12-16
316 플린트 6050 2012-12-21
315 코뮤니스트 4663 2012-12-2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