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코뮤니스트의 기억] 코뮤니스트의 운명
  • 191920192191920192191920192e 228.jpg


    코뮤니스트의 운명
    - 고 남궁원 동지를 기억함


    이름 없이
    한 명의 코뮤니스트가 사라지는 것이 
    유독 
    슬픈 것만은 아니다 
    그의 생이 온통 프롤레타리아트의 곁이었기 때문이다

    아주 오래도록 눅진한 날이었으나 
    그는 좀처럼 비 개인 맑은 하늘을 포기 하지 않았다

    곁을 내어주고 난 그의 빈 몸에 
    비 개인 맑은 하늘처럼 채워지는 코뮤니즘의 길

    남궁원 동지의 몸은 이미 저승으로 저물었으나
    그가 남긴 웃음은
    혁명정당 강령의 첫 번째 문장 같았다

    프롤레타리아트의 곁이 되고 그 웃음에 베어드는 일,
    낮은 곳에서 솟구치는 외침은 죄다 그의 문장이었다

    조용조용 들어주는 그의 문장, 문장들 
    토닥토닥 토닥여 주는 그의 문장, 문장들을 거치면
    아물지 않는 것이 없고 
    견디지 못할 것이 없고 
    해내지 못할 일이 없다

    이름 없이 계급투쟁을 살고 
    이름 없이 혁명을 살고 
    이름 없이 사멸하는 국가와 함께 사라지는 것은 
    코뮤니스트의 운명, 
    가장 빛나는 전망이다

    가장 빛나는 전망 
    남궁원 동지여! 
    더 할 수 없는 명예여!


    詩 조성웅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98 2019-11-08
notice communistleft 249 2019-09-21
notice communistleft 10240 2018-06-03
notice communistleft 29660 2013-05-19
314 communistleft 203 2019-08-15
communistleft 322 2019-06-27
312 communistleft 140 2019-06-17
311 communistleft 107 2019-06-10
310 communistleft 129 2019-05-18
309 communistleft 191 2019-05-17
308 communistleft 339 2019-05-10
307 communistleft 234 2019-04-2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