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위로
  • 3201.jpg

    3202.jpg

    3203.jpg

    3204.jpg

    3205.jpg

    3206.jpg


    위로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던 시절

    사람은 모여야만 아름다웠습니다.


    그러나 자본주의는 사람을 흩어놓았고


    계급적 거리 두기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되었습니다.



    봄이 왔지만 


    바이러스가 두려운 사람들은 더욱 멀어졌고


    모여야 활짝 피는 꽃들은 

    서로에게 더 바짝 기대었고


    이제 사람보다 꽃이 아름다운 세상이 되었습니다.



    봄인데


    그래도 봄인데



    꽃인데


    그래도 꽃인데



    몸의 거리는 멀지만 

    마음의 거리만은 가까운

    당신이 꽃입니다.



    봄을 이기는 겨울이 없듯이

    코뮤니즘을 이기는 자본주의는 없으니까요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593 2020-07-06
notice communistleft 4450 2020-04-30
notice communistleft 34293 2013-05-19
communistleft 715 2020-03-20
332 communistleft 903 2020-03-13
331 communistleft 908 2020-03-03
330 communistleft 466 2020-02-13
329 communistleft 463 2020-02-13
328 communistleft 452 2020-02-13
327 communistleft 1015 2020-02-10
326 communistleft 484 2020-02-05
325 communistleft 1403 2020-01-23
324 communistleft 1693 2020-01-18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