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주의코뮤니스트포럼
  • 「빛나는 전망, 코뮤니스트 목소리」 발간
  • 「빛나는 전망, 코뮤니스트 목소리」 발간

    photo_2019-01-02_14-14-44.jpg

    "저는 자본주의 사회 자체가 노동자 시민에게 폭력을 가하는 이 체제를 바꾸려고 합니다. 자본주의 사회 모든 폭력의 근간은 바로 이윤을 추구하는 체계입니다. 그런데 이윤을 극대화하려는 자본주의 자체가 1930년대 대공황 이후 가장 큰 위기에 처했습니다. 우리는 역사에서 배우고 있습니다. 자본주의는 1930년대 대공황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5천만 명의 노동자를 살육한 2차 세계대전을 벌인 체제입니다. 

    자본주의는 폭력과 야만의 체제입니다. 자본주의 위기가 지속하는 가운에, 다시금 한반도에서 전쟁 책동과 공포를 조장하는 세력이 바로 지배계급입니다. 지배계급에 맞서, 자본주의 폭력에 맞서, 다수의 노동자 대중과 함께 싸우는 것이 이 땅의 코뮤니스트입니다. 그래서 저는 코뮤니스트임을 떳떳하게 밝히고 실천하려고 합니다.

    사회주의/코뮤니즘은 단지 좋은 꿈이나 이상이 아닙니다. 오늘날 인류가 겪고 있는 전쟁, 빈곤, 생태계 파괴를 극복하는 문제는, 노동자 대중에게 절대적인 필요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계급투쟁의 역사이기 때문입니다."  (남궁원)


    "남궁원 동지가 우리 곁을 떠난 지 10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10년, 남궁원 동지 곁에는 투쟁과 삶의 현장에서 묵묵히 실천해 온 동지들이 늘 함께했습니다. 매년 개최하는 '코뮤니스트 추모식'은 단순한 추모 행사가 아니라 코뮤니스트 정신 계승과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였습니다. 

    남궁원 동지와의 만남, 그가 실천했던 운동의 만남, 그가 이어준 인연의 만남, 이 모든 만남은 역사적이고 혁명적인 사건이었습니다. 우리는 전쟁과 야만으로 폭주하는 자본주의 체제에 맞서 끊임없이 계급투쟁-계급전쟁-세계혁명을 시도하는 현재의 실천을 통해 만나고 있습니다. 그 험난한 길에 남궁원 동지와 우리가 함께했고, 지금도 변함없이 그 길에 서 있습니다.

    우리는 이 소중한 만남을 연결해 주는 "코뮤니스트 정신"을 계승해 왔습니다. 코뮤니스트 정신 계승은 코뮤니스트의 길을 걷다가 먼저 가신 동지를 기리고, 함께 하는 동지들의 운동과 삶을 살피고 보듬고 성찰하면서, 혁명적 실천을 이어가는 일입니다. 남궁원 동지가 떠난 지 10년이 되는 올해는 ‘코뮤니스트 목소리’를 통해 혁명적 전망을 밝히고 실천을 다짐했습니다.

    영원한 코뮤니스트의 길에 함께하는 동지 모두가 이 책의 주인공입니다.
    우리가 흔들리지 않고 뚜벅뚜벅 가는 길이 빛나는 전망, 영원한 코뮤니스트의 길입니다."  (코뮤니스트 정신 계승회의)


    ㅡㅡㅡㅡ


    차례


    「빛나는 전망, 코뮤니스트 목소리」을 내면서 

    남궁원, 코뮤니스트 목소리
    ‣ 코뮤니스트임을 떳떳하게 밝히고 실천하려고 합니다 
    ‣ 이제 코뮤니즘을 위한 투쟁에 나서야 합니다 
    ‣ 차별 없는 사회를 위하여 
    ‣ 한국 노동계급은 전 세계 노동계급에 답해야 한다 
    ‣ 1930년 대공황과 계급투쟁, 그 유산 
    ‣ 독일혁명과 코뮤니스트좌파 - 스파르타쿠스단, 독일코뮤니스트당, 독일코뮤니스트노동자당을 중심으로 
    ‣ 프롤레타리아트 조직 - 당, 평의회 조직문제를 중심으로 

    코뮤니스트가 만난 코뮤니스트
    ‣ [이일재 선생 인터뷰] 공산주의자 당을 만들어야 해 
    ‣ [이수갑 선생 인터뷰] 혁명가는 대중 속에서 원칙과 창의성, 
      역사의식을 갖고 활동해야 돼 
    ‣ [김수행 선생 인터뷰] 노동자들의 필요와 욕구를 위한, 새로운 
      사회로 가야 해 

    남궁원, 코뮤니스트 출판 운동
    ‣ 세계혁명- 당, 평의회, 노동조합 
    ‣ 「좌익공산주의: 혁명적 맑스주의 역사와 논쟁」 
    ‣ 「코뮤니스트」 

    지금 여기, 코뮤니스트 목소리 



    구입문의 : communistleft@gmail.com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notice communistleft 154 2024-01-04
communistleft 123 2024-01-04
notice communistleft 178 2023-12-23
notice communistleft 226 2023-11-11
notice communistleft 66969 2013-05-19
377 communistleft 222 2023-08-18
376 communistleft 314 2023-06-27
375 communistleft 768 2023-06-09
374 communistleft 645 2023-04-27
373 communistleft 736 2023-02-02
372 communistleft 2259 2022-11-11
태그